검색엔진최적화(SEO)

검색엔진최적화, 검색알고리듬보다 사람이 미래다.

검색엔진최적화(SEO), 검색엔진 알고리듬보다 사람 중요하다

검색엔진최적화, 검색알고리듬이 아닌 사람이 중요한 이유
검색엔진최적화, 검색알고리듬이 아닌 사람이 중요한 이유

검색엔진최적화(SEO – Search Engine Optimization)는 검색엔진을 대상으로 최적화하여 검색노출을 극대화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는 검색엔진최적화의 테크닉적인 면을 중요하게 생각하여 검색엔진최적화를 진행해 온 것이 사실입니다. 웹사이트 내부 검색엔진최적화는 물론 유효한 링크를 확보하기 위한 외부 검색엔진최적화 등 여러가지 팁과 기법들이 검색엔진최적화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글의 변화, 특히 최근 대화 의미형 검색 알고리듬인 “허밍버드“의 적용과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의 소셜 검색 등은 점점더 “검색엔진“을 위한 최적화가 아니라 “사람“에 대한 이해의 노력과 그에 따른 최적화가 더 필요해 졌음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사람은 “키워드 + 사람”, 즉 특정한 것에 대해 관심을 갖고 알고자하여 검색하는 주체를 의미하므로 검색자의 의도, 검색의 단서가 될 수 있는 키워드에 대한 보다 인간적인 시각에서 접근과 이해의 노력이 필요하며 검색에 대해 해답을 제시할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 정보를 생산할 수 있어야 합니다. 

각각의 웹페이지에서 다루는 콘텐츠는 분명한 하나의 주제에 포커스를 두어야 하고, 검색의 의도와 질문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내용으로 제작이 되어야 합니다. 콘텐츠는 단순히 트래픽확보를 위한 검색엔진 상위노출을 위한 개발, 제작이 아니라 관련 콘텐츠를 찾는 사람이 쉽게 이해하고 알아 볼 수 있는데 초점이 두어야 합니다. 이렇게 검색엔진이 아닌 사람을 고려하여 만들어진 콘텐츠는 검색엔진 노출만이 아닌 소셜미디어,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사람들의 좋은 평가를 이끌어 낼 수 있으며, 소셜미디어를 통한 전달 및 확산효과는 결국 콘텐츠의 권위, 신뢰를 높여주어 검색순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로 되돌아 오는 것입니다. 

결국 “콘텐츠란 말인가?”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과거, “콘텐츠는 왕“이란 표현과는 다른 의미로 생각해야 합니다. 단순히 중요키워드를 고려하여 검색엔진 상위등록과 트래픽 확보를 위한 검색노출에 초점을 둔 콘텐츠 제작, 즉 title, meta태그, 헤더태그, 키워드 수, 키워드 밀도 등이나 외부 링크 구축을 위한 외부 SEO 등의 단순 키워드에 대한 검색엔진상위등록을 위한 기술적인 테크닉이 우선 적용된 콘텐츠 제작과는 달라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리치 스니펫 및 구조화된 데이터 정보
리치 스니펫 및 구조화된 데이터 정보


이렇게 검색엔진이 아닌 사람에게 맞춰 제작된 콘텐츠의 웹페이지는 데이터 구조화에 의해 구글이 웹페이지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 단순함을 벗어나 웹페이지 전체 의미 분석을 하는데 도움을 주고 검색 사용자의 의도에 맞는 질높은 검색결과를 만들어 냅니다. 구글은 웹페이지 콘텐츠의 구조화된 데이터를 간접적으로 요구(?)하고 있었으며 이런 구조화된 데이터가 적용된 웹페이지의 경우 검색결과에 리치스니펫이나 리뷰, 하이라이트 등이 적용되어 검색결과에서 클릭율을 높일 수 있는 매리트를 제공함으로써 데이터 구조화를 더 확산하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지금 당장 기존의 검색엔진최적화의 노력을 그만두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하지만 아직도 예전의 방식(?)대로 특정 키워드에 대한 순위에 집착하여 꼼수짓하는 등의 헛된 노력보다는 최근 구글의 동향을 파악하여 추가 변경할 검색엔진최적화 요소를 적용하여 앞으로 검색엔진의 변화에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과거의 검색엔진이 지금의 검색엔진이 아니듯 검색엔진최적화도 변화되어야 합니다.


검색엔진최적화는 순위를 위한 검색엔진 알고리듬이 아닌 검색의 주체인 사람을 이해하는 노력이 보다 중요해 졌습니다.





(Visited 20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