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엔진마케팅(SEM)

네이버 검색엔진마케팅은 질(quality) 아니라 양(quantity)의 경쟁이다.

국내 검색점유율 1위이다보니 늘 네이버는 전세계 검색점유율 1위인 구글과 비교가 됩니다.
구글은 검색의 질 향상을 위해 좋은 콘텐츠와 최신 콘텐츠를 유도하기 위한 알고리즘을 업데이트(구글 팬더/freshness)를 통해 좋은 정보를 제공하고자 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반면 네이버는 이렇다 할 검색개선의 의지가 없어 보입니다. 그저 실사용자가 거의 없는 광고/홍보용 검색 서비를 하나 둘 추가하는 정도에 그치지 알고리즘을 어떻게 개선했다는 소식은 없습니다. 실제로 네이버에서 블로그 검색을 해보면 실제로 자기생각이나 주장과 아이디어나 노하우를 토대로 블로그 글을 작성하는 것보다는 다른 곳에서 펌질한 콘텐츠를 중심으로 살짝 수정하거나 글을 보태는 정도의 글들이 오히려 더 상위에 노출됨을 자주 보게 됩니다.

이것은 구글의 최근 검색 정책과는 반대방향이지요. 네이버는 우리나라 검색 포털이니 굳이 구글을 따라하라는 것은 말이 되지 않지만 펌질하고 복사한 것을 짜집기 한 글이 더 노출이 많이 되는 것은 그 자체로 문제가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네이버의 파워는 막강합니다. 모바일 검색이 늘어나지만 여전히 네이버는 굳건히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네이버에서의 노출은 누구나 원하는 것입니다.

이걸 생각하면 네이버최적화, 네이버가 원하는 검색엔진마케팅은 간단히 정리가 됩니다. 서비스, 제품과 관련된 내용의 글을 펌질하여 글을 일부 수정하고 보태어 글을 자주 작성하여 올리되 관련 키워드를 포함하면 됩니다. 결국 네이버 검색엔진 마케팅은 질(quality) 경쟁이나 아니라 양(quantity) 경쟁인 것입니다.

네이버의 키워드 광고도 비슷한 양상입니다. 많은 키워드광고 예산으로 얼마나 많은 키워드로 노출하느냐가 중요할 뿐입니다. 
이런 네이버 검색은 나름 좋은 컨텐츠를 생산하는 블로거나 업체의 원성을 사기도 하지만 그다지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오로지 키워드광고 수익만을 위한 네이버라는 매트릭스를 운용하는 것 같습니다.
이 매트릭스에 적응하여 수많은 펌질과 복제글이 난무하고 또 이것을 상위노출해 주는 네이버..
어쩔수 없이 네이버에서 노출을 바라는 많은 광고주들은 펌질이건 복제글이건 또는 다른 방법이건 질좋은 콘텐츠보다는 저질의 다량의 콘텐츠 생산에 집중하여 다람쥐 쳇바퀴 돌듯이 네이버는 굴러가는 것 같습니다. 

씁쓸하지만 어쨌든 지금은 네이버 세상이니 네이버에서 상위노출을 원한다면
아래의 단문만 기억하고 충실하면 된다로 결론이 납니다.

“키워드를 감안하여 복사하고 펌질하고 수정하여 자주 자주 블로그에 올려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